라이브몽 라이브몽

손님387 마이페이지
경험치 0   포인트 0

'이경훈 銀·선민주 銅 쾌거' 카누 국가대표 후보팀, 17일 귀국

라이브몽 06.17 16:05 253
사진=대한카누연맹 제공
[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] 대한카누연맹(회장 조현식)은 "카누 스프린트 국가대표 후보선수단이 14일부터 16일까지 태국 파타야 라용 일원에서 열린 2024년 카누 스프린트 주니어 & U-23 아시아선수권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"고 17일 알렸다.

이경훈(국민체육진흥공단)은 15일 U-23 남자 K-1 500M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.

만 19세의 선민주(한국체육대학교)는 16일 U-23 여자 K-1 200M 결승전에서 동메달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. 다른 선수들도 미래를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결과를 거두며 공식적인 일정을 모두 소화했다.

대회를 마친 김우연 국가대표 후보팀 전임감독은 이번 일정을 마무리하며 "이번 국외 훈련 및 대회 참가를 통해 우리 선수들이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다. 무더운 날씨와 낯선 환경에 적응하기 쉽지 않았지만, 선수들이 최선을 다하여 끝까지 잘 완주해 주어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"라면서 "이번 국외 전지훈련 및 국제대회에 참가하며 배운 것을 토대로 더욱 열심히 준비해서 선수단의 경기력을 최선으로 끌어올려 보도록 열심히 지도하겠다"라고 소감을 전했다.

2024년 카누 스프린트 주니어 & U-23 아시아선수권대회 일정을 마친 국가대표 후보선수단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.

세부적인 경기 결과와 영상은 IMAS-SPORT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며, 대회 사진은 대한카누연맹 공식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에서 확인이 가능하다.

[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]
이전글  다음글 

댓글

• 댓글입력 0/200

(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. 비방 및 악성댓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)

자동방지용 코드

8973